본문 바로가기
연예

SBS드라마'모범택시'등장인물 관계도 시청률 총정리!!

by Hyun._.b 2021. 4. 27.

SBS 드라마'모범택시'등장인물 관계도 시청률 총정리하겠습니다.!!

 

드라마'모범택시'

“Right is right only when entire” (정의는 완전무결할 때에만 옳다)
- Victor Hugo (빅토르 위고)
정의(正義)의 정의(定義)는 무엇인가?
바야흐로 ‘진짜’ 정의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비정상의 정상화’ 진짜 정상은 ‘비정상화’ 되고, 비정상이 ‘정상'으로 둔갑하는 이때,
정의(正義)의 정의(定義)가 궁금해진다. 
‘정의 : 사회나 공동체를 위해 마땅히 해야 할 옳고 바른 길’.
그러니까 정의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는 말은 곧 
지금 우리 사회가 바른 길로 아주 잘 가고 있다는 뜻인 것 같다.   
그런데... 정말 그런가?
정말 바른 길로 잘 가고 있다면 하루가 멀다 하고 넘쳐나는 저 이상한 뉴스들은 다 뭘까?
쫓겨나야 마땅한 성추행 교수들이 몇 달 뒤 복직해 다시 피해 학생을 가르치고,  
타인에게 평생 남을 상처를 남기고도 술을 마셨다는 이유로 죄를 탕감받고,   
수백억을 횡령하고도 약간의 벌금과 집행유예로 평생을 부유하게 사는,  
법의 심판을 받아 마땅함에도 오히려 법의 보호와 사각지대 안에서 풀려나는,
피해자는 아직 용서하지 않은 가해자를 법의 이름으로 용서하고 있는,
저 이상한 뉴스들은 다 뭘까?
정말 정의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까?
덧붙여야겠다. 
정의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지만 아직 그 속에 짙은 그늘이 있다고.  
대한민국의 정의에는 아직 어두운 그늘이 있다. 
그 그늘을 사이에 두고 정의와 부정의는 여전히 서로 맹렬히 충돌하며 
앞서거니 뒤서거니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
정의와 부정의가 충돌하는 그 그늘 사이에 이 이야기의 주인공이 있다.
정의의 그늘 속에 모범택시 기사 도기가 있다.

'모범택시' 등장인물 소개

'모범택시'김도기역 이제훈

무지개 운수 택시기사.
前 육사, 특수부대(육군 특수전사령부 707 특수임무단) 장교.
現 무지개 운수의 택시기사.
타고난 직관력과 냉철한 판단력, 그 어떤 위기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담대함, 

다수의 상대와 맞붙어도 결코 밀리지 않는 피지컬.
궁지에 몰렸을 때 당황하긴 커녕 유머를 날리는 유연함.
눈앞의 적을 뼛속까지 허물어뜨릴 수 있는 적재적소의 한 점을 찾아내는 통찰력까지.
택시 회사 동료들이 말하는 도기의 설계는 바로 이러한 기저에서 나옵니다.
김도기의 설계에 맞춰 택시회사의 멤버들이 움직입니다.
그리고 도기 자신도 설계에 최적화된 인물로 본인을 바꿔버립니다.
상대를 완벽하게 무너뜨리기 위해 도기는 주저 없이 모든 장르를 넘나 듭니다.
도기의 설계에 따라 모든 판이 바뀝니다.
그는 차갑게 따뜻하고 매혹적이면서 치명적입니다.
의뢰가 없을 때의 도기는 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하기 믿기 힘들 정도로 다른 모습이 됩니다.
가정적입니다.
전업 주부 뺨칠 정도로 집안일을 잘합니다. 요리면 요리, 청소면 청소 다 잘합니다.

심하게 가정적인 남자. 같이 사는 가족 하나 없으면서 몹시도 가정적인 남자.
쉬지 않고 일을 합니다.
그래서 집 안이 늘 깔끔합니다. 결벽증이 아니다. 도기는 단지 쉬지 않고 일할 거리가 필요할 뿐입니다.

몸이 편안해지는 순간, 도기 안에 또 다른 독한 놈이 자신을 옥죄어 오기 때문입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쉬고 있을 때면 그 날의 악몽이 지독스럽게 살아 올라와 도기의 숨통을 조입니다.

그래서 도기는 늘 비상용 니트로를 지니고 다닙니다.
복수심에 불타올라 거침없이 가해자를 응징하는 겉모습과 달리 속은 한없이 여리고 

치유할 수 없는 상처로 문드러진 남자 김도기.

'모범택시'강하나역 이솜

서울 북부검찰청 검사.


검 딱지, 검도저, 불검, 똘검 등등. 일컫는 수식어가 많은 열혈 검사. 
그 모든 별명을 통칭해서 우리는 그녀를 열혈 똘검이라 부릅니다.
대한민국에서 생각할 수 있는 최고의 엘리트 코스를 알고 싶다면 강하나의 궤적을 보면 됩니다. 
사법고시 패스 후 3차 면접에서 ‘법보단 주먹이 가깝다’라는 말을 해서 딱 한 번 떨어진 것이 흠이라면 유일한 흠. 
강하나는 늘 언제나 시원시원하고 당당합니다. 
그리고 저돌적입니다. 
중학교 때 남학생 하나가 자신을 성희롱하자, 

봉인되어 있던 폭력 DNA가 발현되면서 그 남학생과 말리던 친구들까지 작살낸 적이 있습니다.
그 일을 계기로 자신 안에 폭력배가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스스로를 조율하기 시작. 
본능(폭력배)을 최대한 발현하면서 남들에게 칭찬받을 수 있는 직업은 검사밖에 없다는 결론에 

이르고 정말 검사가 되었습니다.
열정이 넘치고 끈기 있는 면 덕분에 차장검사에게 발탁되어 

현재 장 대표가 이끄는 파랑새 재단의 실무도 맡고 있습니다.
위계, 알력, 줄 서기 같은 것들에 관심 없고, 자신이 생각하는 ‘정의’를 위해서만 

집요하리만치 물고 늘어지는 끈질긴 돌파력이 특장점입니다. 
덕분에 차장검사로 하여금 분노조절장애를 일으키게 만든 장본인이기도 합니다. 
눈에 띄는 외제차를 끌고 출근해서 상사들의 눈총을 사지만 본인 자신은 늘 떳떳합니다.
무지개 택시의 비밀을 알게 된 후, 공권력을 넘어선 그들을 끈질기게 추적합니다. 
그러나 법과 검찰, 경찰이 해결하지 못하는 일들을 통쾌하게 

해결하는 모습을 보며 공권력과 사적 복수 사이에서 혼란을 느끼는 인물.

'모범택시'장성철역 김의성

‘무지개 운수’의 대표, 범죄피해자 지원센터 ‘파랑새 재단’ 대표.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 대표이자 파랑새 지원센터 회장.
택시 회사를 운영하는 지역 유지였던 부모님 덕분에 유복한 가정에서 자랐습니다.
어느 날, 부모님이 나이 든 사람과 약자만 노리던 연쇄살인범 오철영에 의해 살해당하는 비극을 겪습니다. 
현장검증에서 부모님의 살해 장면을 태연히 재연하는 살인범의 모습에 분개한 장 대표는 

살인범에게 달려들지만 경찰은 오히려 살인범을 보호하고 장 대표를 무력으로 제압합니다.
장 대표의 법에 대한 불신은 거기서부터 비롯되기 시작했습니다. 
아버지의 택시 회사를 운영하는 한편, 파랑새 지원센터라는 범죄 피해자 재단을 통해 

자신과 같은 상처와 아픔을 가진 사람들을 돕는데 힘씁니다. 
파랑새 지원센터에서 끊임없이 범죄피해자들의 울분과 억울함을 목격하게 되면서 

장 대표는 이 사회의 법망에 생각보다 많은 구멍이 나 있고, 

그 구멍을 활용하는 놈들이 있다는 것을 수도 없이 적나라하게 느끼게 됩니다. 
피해자를 도와주는 일뿐만 아니라 피해자가 생기지 않게끔 하는 것도 중요한 일입니다. 
누군가는 그 구멍을 막아야 한다... 손가락질을 받더라도. 
그때부터 장 대표는 택시 회사 안에 아주 특별한 또 다른 택시 회사를 만들고 

특별한 일을 수행하기 위해 사람들을 모읍니다.

'모범택시'안고은역 표예진

‘무지개 운수’의 경리과 직원.
자칭 IT전문가. 타칭 해커. 
생각 그대로 단어를 내뱉고 쌀쌀맞은 말투 때문에 오해를 사기도 하지만 

어린 나이에 상처를 안고 사회에 나와서 인지 타인에 대한 적대감이 있을 뿐 절대 악의는 없습니다. 
보기에 따라서 싹수없는 걸로 보일 뿐입니다. 
꿈 많은 평범한 고등학생이었습니다. 
각별했던 친언니가 스스로 목숨을 끊기 전까진. 
고은은 캐나다로 이민 가자는 부모님을 따라가지 않았습니다.
방 안에 틀어박혀 컴퓨터 해킹 기술들을 익혔습니다. 
어느 날, 찾아온 파랑새 지원 센터 대표이자 부모님의 친구인 

장 대표의 스카우트 제의를 받아 모범택시 멤버로 합류합니다. 
장 대표가 마련해준 빌라에 살며 위층 입주민 도기와 층간소음 문제로 곧잘 투닥거립니다. 
고은의 쌀쌀맞음이 사라지고 미소를 보이는 유일한 상대가 도기이기도 합니다.

'모범택시'최주임역 장혁진

이름 최경구. ‘무지개 운수’ 정비실 엔지니어.


자동차기업 신차개발팀 선임 연구원 출신으로 현재 무지개 운수 정비실을 책임지고 있는 최경구 주임.
몸은 쉬어도 절대 입은 쉴 수 없는 전형적인 외유 구강형. 
일반택시 회사에서 그의 업무는 일반택시 정비.
모범택시 운행이 시작되면 도기를 백업합니다. 
일이 없을 땐 모범택시를 업그레이드시킬 발명품을 개발하며 

본인만 ‘무지개 운수 브레인’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밝은 성격 탓에 상처 한 번 없이 살아왔을 것 같은 같지만 

상처 없는 사람 없다고 최주임에 마음속에 깊은 상처가 새겨져 있습니다.

'모범택시'박주임역 배유람

이름 박진언. ‘무지개 운수’ 정비실 엔지니어.

유명 항공사 항공기 정비원 출신으로 똥차를 스포츠카로 만들 수 있는 뛰어난 손기술을 지닌 한국의 맥가이버. 
여기저기 간섭하고 다니는 최주임의 전담 추노꾼. 
박주임 역시 주임이지만 과묵한 성격 탓에 

정비, 수리, 세차, 운전.. 등등 온갖 일은 다 하면서도 티가 안 납니다. 
언제까지나 모범택시 멤버들과 함께라면 비록 모든 공이 전부 최주임에게 돌아가더라도 괜찮습니다. 
최주임이 옆에서 떠들던 말던, 개의치 않고 묵묵히 자기 일에 매진합니다. 

'모범택시'유승목역 조진우

서울 북부검찰청 차장검사.

자신과 조직의 무사안일이 최우선인 전형적인 검사로 돌발성, 

예측 불가능한 일이 생기는 것을 극도로 싫어합니다. 
특히 검찰 식구들이 서로 총질하는 건 절대 있을 수도 있어서도 안 됩니다. 
확실한 명분(확실한 물증)이 있다면 모를까..
물에 내놓은 아이 마냥 어디로 튈지 모르는 강하나에게 화를 많이 내지만 

그 누구보다 검사 강하나를 높이 평가하고 아끼고 챙겨줍니다.
어쩌면 30년 지기 절친인 장 대표와 닮은 점이 많아서 일지도..

'모범택시'왕수사관역 이유준

이름 왕민호. 서울 북부검찰청 수사관.


강하나 검사실 대표 수사관. 세심하고 다정합니다. 
어린 시절부터 씨름선수로 활약했으며 총 4회의 천하장사 타이틀을 받은 이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부상으로 선수 은퇴 이후 검찰청 수사관이 되었습니다. 
오랜 선수생활을 하며 1인분에 삼겹살 2킬로는 거뜬히 먹는 사람들만 봐서 그런지 

끼니를 잘 챙기지 않는 강하나가 늘 걱정입니다.

'모범택시'대모역 차지연

이름 백성미. 낙원 신용정보 회장.

지하 금융계의 큰손이자 ‘대모’로 불립니다.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외모에 속을 알 수 없는 표정과 아군인지 

적군인지 분간할 수 없는 눈빛을 가졌습니다. 
절대 사람을 믿지는 않습니다. 그녀가 믿는 건 오직 ‘돈’ 뿐입니다. 
자신이 빌려준 돈은 어떤 사정이 있던 기어이 회수하고 맙니다. 
원금에 배에 배를 더해서 무조건입니다.

'모범택시'구비서역 이호철

이름 구석태. 낙원 신용정보 백성미의 비서.


대부업 비서답게 뛰어난 무술 실력을 지녔습니다. 

가진 건 없고 배운 건 주먹뿐입니다. 
대모가 죽으라고 하면 목숨까지 내놓을 만큼 대모의 말에 절대적 복종합니다. 
누구든 대모에게 위해라 가하려 하면 그 즉시 해결합니다. 
그래서인지 대모가 돈 다음으로 믿는 게 바로 구비서입니다.

 

'모범택시' 인물관계도

'모범택시' 인물관계도

'모범택시'시청률

SBS 드라마 '모범택시'는 매주 금, 토 오후 10시에 방송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