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보

한강 대학생 父 "핸드폰 찾았다"

by Hyun._.b 2021. 5. 4.

4일 오후 1시 25분. 서울 반포 한강공원. 실종 닷새 만에 주검으로 돌아왔던 의대생 A 씨의 시신을 찾았던 민간 구조사 차모씨는 금속탐지기를 들고 한강으로 다시 들어갔습니다.


한강 둔치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을 탐색하던 차씨는 갑자기 한 손에 빨간색 물체를 들고 나왔습니다.
민간 잠수부 차모씨가 자신이 발견한 빨간색 아이폰의 사진을 찍어 누군가에게 전송하고 있습니다. 


어디론가 전화를 걸더니 금속탐지기 장비를 접고 둔치로 걸어 나오는 그를 향해 누군가는 박수를 치기도 했습니다.
1시 36분. 현장을 지켜보던 기자들에게 그는 “이게 확실한지는 모르겠다. 한강에서 아이폰을 찾은 것뿐이다.”라고 말하며 정확한 확인을 위해 서초경찰서로 이동했습니다.


4일 오후 서울 반포 한강공원에서 민간인 잠수부가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금속탐지기로 둔치 주변을 탐색하고 있습니다. 

A군의 아버지는 같은 날 오후 1시 40분쯤 자신의 블로그에 “문제의 핸드폰도 찾았습니다. 박살을 내놨다고 하네요. 그게 그거인지는 확인이 필요하겠지만요”라고 썼습니다.

그리고 “변호사도 선임했고, 진정서도 제출했다. 국민청원해주시면 좋겠다”라고 했습니다.

댓글0